MC몽이 군대 갔다 오면? 당신이 몰랐던 몇 가지 사실의 제목 영상이 올라왔다. 가수 MC몽 자신의 병역기피 의혹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가수 MC몽이 자신의 병역기피 의혹들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일 원더크 오리지널 유튜브 채널에는 ‘MC몽이 군대 갔다 오면?’ MC몽, 당신이 몰랐던 몇 가지 사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되었다.

MC몽은 “앨범 홍보를 하라고 인터뷰를 했는데 본인이 등판했다”며 “12년 만에 댓글을 본다”고 운을 뗐다.

A 씨는 병역의 전시노동역은 사실이라며 징역을 살았다고 생각하지만 사회봉사도 할머니 할아버지가 모시는 곳에서 받았다. 정말 고생할 준비를 했는데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건강하시고 내가 할 게 없었어 그래서 더 어려운 곳으로 가게 해 달라고 해서 그 여름에 농사 짓는 곳으로 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유전병으로 인해 치아가 장애인 수준으로 10개가 넘는 이를 질병에 발치했다. 이를 뽑았다고 알려진 것도 사실 정상적인 치아는 아니었고 법원에서도 진단서류를 철저히 검토해 완전무죄 판결을 내렸다며 “그러나 아무리 말해도… 사실 우리 가족들도 모두 나와 비슷한 상황이야. 근데 지저분해요.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늦게라도 입대시키겠다고 했는데 MC몽이 거절했다는 말에 대해서는 이게 가장 황당하다. 면제를 받고 무죄를 받은 나는 죽어서도 갈 수 없었다. 그런데 유언비어가 와전된 뒤 35세까지 법제처가 그렇게 하겠다고 했는데 35세까지 버티면서 내가 그리웠느냐고 나왔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어쩔 수 없는 꼬리표다. “저 억울해요” 이런 얘기 하기도 싫었어 특별히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만 처음 표현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MC몽은 가짜 남자 3기를 지원해 보세요라는 댓글에 주겠다고 답했다.

또 인간 MC몽은 비난해야 하지만 음악 MC몽은 인정해야 한다는 글에도 무엇이든 받아들일 것이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힘들고 무서웠어요. 음반을 내는 게 맞는지 고민했다며 트라우마 증후군 수치가 위험할 정도의 수치였다. 스스로 이겨내려고 돌아다녔다. 나가면 나한테 다 돌 던지는 줄 알았어 오늘 정말 죽을 준비를 하고 나갔어. 근데 아무도 안 그러던데? ‘내가 그리웠어’를 외치면서 환호해 주시고 노래 자주 듣는다고 그랬어 사람에게 치유를 받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MC몽은 “앞으로 더 도덕적으로 살아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평생 보답하겠다”는 결의를 밝혔다.

해당 영상이 전달된 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회자되자 원더케이 오리지널 측은 MC몽의 인터뷰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MC몽은 2010년 6월 병역기피를 목적으로 치아를 고의적으로 발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연예계 활동을 중단하고 의혹 규명에 나섰지만 대중 여론은 싸늘했다. 이후 재판에 회부된 MC몽은 고의 발치에 따른 병역 기피는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공무원시험에 따른 병역 연기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가 인정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사회봉사 120시간을 선고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