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형 야외벽화, 사일로벽화, 세계기네스북에 등재된

 

인천은 세계 기네스북 기록을 많이 보유하고 있는 도시입니다

세계 최대 규모의 골프 연습장을 비롯해 철제 조각품, 단일 면적당 가장 많은 지하 상가의 점포수를 보유하고 있는 등 자랑할 만한 명소가 많습니다.

그 중 오늘은 세계 최대 규모의 야외 벽화, 사일로(Silo)를 알아보겠습니다.사일로 벽화

월미공원역 바로 옆 인천 내항 7부두에는 아름다운 그래픽 사일로가 보입니다

압도적인 크기를 자랑하는 사일로는 1979년에 지어진 곡물 저장 창고였어요.

한때 곡식을 보관해 주던 고마운 산업시설이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골칫거리가 됐다고 해요.

곳곳에 오래된 흔적이 역력해서 사람들에게 부정적인 시선을 주기도 했어요.

무엇보다 사일로는 월미도 근처에 위치해 있습니다

마침 이곳을 지나는 관광객들에게 좋지 않은 이미지를 심었어요.

벽화가 그려지기 이전에는 노후화된 시설임을 확연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건물 외관이 칙칙하고 주변마저 음산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옛날 모습은 이제 안녕! 외면받던 건물이 이제는 화려하게 재탄생했습니다.

아름답고 낭만적인 공장으로 변신했습니다.

옛날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누가 봐도 세련되고 현대적인 느낌만 풍깁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현재는 철조망 그래서 내부를 가까이서 볼 수 없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월미공원역에서 월미해열차를 타고 풍경을 감상하는 것을 추천한다.

맑은 날에 가면, 사이로스 퍼그래픽 벽화를 가장 가까이에서 볼 수 있습니다.

멀리서 볼 때랑 가까이서 볼 때랑 느낌이 다른 거예요

사일로 벽화의 아기자기한 그림은 몇 권의 동화책 같은데

거대한 예술작품을 보니 눈이 황홀하군요.
그동안 공장 이미지는 조악하다고 생각했었는데요.이번에 사일로 벽화를 보고 편견이 깨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사실 이 사일로 벽화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것이 아닙니다.

훌륭한 벽화가 만들어지기까지는 많은 사람들이 숨겨진 고생이 있었어요.

인천시와 인천항만공사 측에서는 미술 전문가 22명을 동원했다고 합니다

사일로 슈퍼 그래픽의 규모는 기네스 북에 등재될 정도로 대단하네요.둘레가 525m, 약 22층짜리 아파트의 높이는 48m에 이릅니다.
사용된 페인트 양이 무려 86만 5,400ℓ에 달한다고 합니다.

바로 비겁한 목소리가 들립니다.완성된 기간도 100일 만이라니 더 놀랍네요.

사일로 벽화는 짧은 시간 세계가 놀라운 성과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성공적인 예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폐허와 건물을 헐기보다는 기존의 건물을 계승한다는 점도 눈에 띕니다.

황폐한 것처럼 여겨졌던 사 일로는 이제 인천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 잡았습니다

사일로 덕분에 항구에 이국적인 멋이 더해지게 되었습니다.앞으로도 도시 재생을 통해서 건물이 빛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인천광역시 중구 내항로 67 인천광역시 중구 제물량로 269

제8기 인천시 블로그 기자단기 바로 무선화 씨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