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증배달 로봇 최종검증을 마친 대전시와 한국과학기술원, 도로명 주소 기반 자율주행

 

□대전시가 한국과학기술원과 추진하고 있는 ‘도로명 주소 자율주행 실증배달 로봇’에 대해 한 달간의 시험운영을 거쳐 최종 검증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에 최종 검증을 마친 주소기반 자율주행 실증배달 로봇은 2020년 3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주소체계 고도화 및 혁신성장 산업 ’ 선도 지자체 공모에 선정된 사업이다.대전시는 이 사업을 통해 KAIST 김대영 교수, 심현철 교수팀과 함께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자율주행 로봇을 도로명 주소와 조합해 주소기반 신산업 방향에 대한 연구를 지원한다.

ㅇ연구내용은 그동안 , 대형병원 등이 같은 주소를 사용할 경우 위치 확인이 어렵다는 점에 착안해 KAIST 내 도로에 대한 도로명과 개별건물에 대한 도로명 주소를 시범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ㅇ 이와 연계하여 자율주행배달로봇은 도로명 주소 체계가 사용된 배달지점을 인식하여 활동한다.

ㅇ 대전시 관계자는 “ICT 기반의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주소’ 개념이 사람의 거소나 법인의 소재지에서 사람과 , 사람과 기계 사이의 위치를 소통할 수 있는 매개로 주소의 역할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앞으로 대전시가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시민이 공감하고 체감할 수 있는 행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