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합병증으로 나타난 고지혈증과는

 대

증상은 없으나 일부 합병증이 발생하면 그와 관련된 증상이 생길 수 있는 고지혈증은 혈액 내에 중성지방이 크게 증가하면 췌장염이 발생할 수 있으며, 췌장염의 증상은 복통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합니다. 유전적인 요인에 의해 혈액 내에 특정 지질이 증가하여 고지혈증이 될 수 있으며 비만이나 술, 당뇨병과 같은 다른 원인에 의해서도 생길 수 있다고 합니다.혈관벽에 쌓여 죽상경화증을 일으키거나 다른 질환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고지혈증이라는 것은 총 콜레스테롤이 240mg/dL 이상이거나 중성지방이 200mg/dL 이상인 기름진 식사와 잦은 음주, 흡연 등으로 발생하면 혈관 내에 지방침전물이 쌓이면 혈관이 막히며 혈관벽에 염증이 생기거나 두꺼워져 동맥경화, 협심증, 심근경색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유전적인 요인으로 발생하면 1차성이라고 하며, 음식불량이나 요인으로 발생하면 2차성일

차성 고지혈증의 경우에는 부모가 LDL 수용체가 없거나 오작동하는 돌연변이 유전자를 물려받게 된다고 합니다. 호르몬이나 스테로이드와 같은 약물 복용이나 당뇨병이나 대사증후군, 장기 신장 질환, 폐경, 갑상선 기능 저하증이나 임신, 앉아 있는 생활 습관 등이 위험 요소라고 합니다.

반적인 환자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가족성과 유전성이 있는 사람은 눈이나 관절 주위에 황색 지방성장이 발생할 수 있으며, 드물게 나타나며, 혈액검사 중 심장마비나 뇌졸중과 같은 심혈관 합병증이 나타났을 때 발견되며, 시간이 지날수록 지방이 과도하게 축적되면 죽상경화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죽상경화증은 동맥과 혈관 벽에 플라크가 생겨 혈관을 좁히고, 이로 인해 혈관을 통한 불안전성이 혈류로 이어질 수 있으며, 심장질환이나 뇌졸중의 위험을 크게 증가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고지혈증이란

[피부에 멍이 잘 들거나, 다크서클이 생기거나, 헤미나 근육통이 자주 생기고, 손발이 차고, 담가 입술에 핏기가 많지 않거나, 어지럼증이 자주 생기고, 무기력해진다고 합니다.】

리모무는 나이가 들면 호르몬 분비가 급격히 감소하고, 이로 인해 지방이 몸 전체로 확산되지 않고 복부 부위에 쌓입니다. 따라서 고지혈증이 되거나 이 상태에서 복부비만이 발생하면 합병증 유발 확률이 높아지고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규칙적인 운동이 필요하고 무증상으로 올 수 있어 건강검진이 필요하며, 하루 최소 7시간 숙면을 취하는 것이 도움이 되며, 등푸른 생선에는 EPA, DHA, 오메가3 등이 포함되어 있어 혈전을 녹이는 데 도움이 되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혈액을 맑게 해준다고 합니다. 섬유질과 칼륨, 비타민 등 풍부한 채소는 혈압을 낮추고 심혈관 질환의 발병 위험을 낮춘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