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대제전 국화스텐&송가인 2019 MBC

 어제까지 2019년이었는데 오늘부터 2020년이 뭔가 낯선 느낌이에요 2000년 하고 벌써 20년이 지나다니.. 특이하게도 나이 먹는 걸 좋아하지만 올해만큼은 좀 어수선해요. 맨 앞자리 숫자가 바뀌거든요 그런데 그 숫자의 느낌이 지금까지와는 많이 다르네요.

그러나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그렇죠? 사실 힘이 점점 부족해져요. 가끔은 슬퍼지기도 해요. 그러나 그것이 모두 자연의 섭리일 테니 자연스럽게 그 흐름에 자신을 두고 지금의 내가 잘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하며 살아가면 되지 않을까. 뭐 그런 생각도 들어요.

오늘의 저는 어제의 저와 별로 다르지 않기 때문에 인위적인 시간 구분에 쓸데없이 의기소침하지 않고 열심히 하려고 스스로를 격려해 봅니다.

그리고 여러 가지 어려움이 예상되겠지만 2020년에도 제가 팬 계속하지 않을까 싶어요. 요즘 계속 바쁜 나날이 계속되어 어제도 일을 집에까지 가지고 가서는 쓰러져 잤다.아침에 일어나서 어제 못 봤던 2019 MBC 가요대제전을 다시 보기로 봤습니다

비록 포스팅은 못했지만 2019 kbs 가요대축제랑 sbs 가요대전도 나오는 건 다 봤지만 MBC 가요대제전은 작년에 보면서 마음이 상한데다 방탄이 출연하지 않아.그래서 스킵하려고 했습니다만, 이번에는 쿡카스텐이 출연한다고 합니다.

2019 MBC 가요대제전은 ‘The Chemistry’라는 주제로 다양한 콜라보 무대를 준비했는데요 작년에 그렇게 세게 맞고 나서 이를 갈았나요? 꼭 쿡카스텐이 나오는 건 아니고 전체적으로 조도 무대도 출연진도 정말 좋았다고 생각했어요.

Jyp의 Stray Kids와 SM의 NCT DREAM의 콜라보 오프닝 무대도 좋았고 특히 개인적으로 여기에 MC가 더해져서 오프닝의 마지막을 엑소의 러브샷과 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로 한 것도 좋았습니다

그 외 텐션 넘치는 노라조와 홍진영, 나란히 복면가왕의 가왕을 차지한 후 지금은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같은 역을 맡고 있는 규현과 이석훈, 퍼포먼스킹 청하와 장우혁, 카리스마 마마무와 세븐틴의 콜라보 무대도 좋았죠.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제게 최고의 무대는 쿡카스텐과 송가인의 무대였습니다. 사실 쿡카스텐 무대는 사전녹화였는데 전 못 갔지만 다녀온 지인들의 얘기를 들으니 그렇게 분위기가 좋았대요. 쿡카스텐 무대는 말할 것도 없었지만 송가인 팬들의 매너가 너무 좋았어요 전해듣고 정말 가슴이 뭉클했어요.

쿡카스텐은 먼저 솔로곡 ‘Lajenka Saybours+Charthen’으로 2부 오프닝을 열었고, 나중에 송가인과 함께 ‘해야’를 부르면서 엔딩을 장식했습니다.

사냥은 조금 전에 새로 발표된 싱글이지만 아마 시청자분들은 대부분 잘 모를 거예요. 하지만 들을수록 중독되는, ‘이걸 만든 하현우는 정말 천재구나’라는 그런 노래입니다. 방송으로 보면서 현장에서 함께 달리는 팬들이 얼마나 부러웠는지. 저도 저번에 국카스텐 콘서트 갔을 때 그 노래에 맞춰서 같이 열심히 달렸거든요.

마지막으로 불렀던 ‘해야’는 정말 대단한 콜라보였습니다. 최근 엄청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어서인지 송가인의 컨디션이 최고가 아닌 것처럼 보여 조금 아쉬웠지만 그래도 서로를 채울 수 있는 최고의 가창력을 가진 둘의 케미는 환상이었습니다. 정말 좋은 엔딩이었죠.

2020년의 첫날이 저물어가고 있습니다.이웃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첫날 밤 좋은 꿈 꾸세요^^♡

2019 MBC 가요대제전 | 쿡카스텐 – Lazenca, Save Us (원곡 : 넥스트) [2019 MBC 가요대제전] 20191231 naver.me 2019 MBC 가요대제전 | 국화스텐 X 송가인- 해야 (원곡: 마그마) [2019 MBC 가요대제전]20191231naver.me